Information
'승객 질질 끌어낸' 유나이티드항공 CEO 중국행…"오해풀러 간다"

국제 비즈니스 텔레비전 방송국 

자사의 승무원을 탑승시키기 위하여 강제로 승객을 강제 끌어내려 비난을 받는 유나이티드항공 CEO 오스카 무노즈가 중국 고객들의 오해를 풀기 위하여 중국을 찾는다고 관영 환구시보가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무노즈 CEO가 그제 열린 유나이티드항공 분기수익전화회의에서 지난 9일 발생한 승객 강제퇴거 사건과 관련하여, 중국 고객들 반응이 특별히 격렬하여 사건 발생 뒤 주미 시카고 중국영사관을 찾아가 대화를 나눴고, 중국에 방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방문은 사건이 발생하기 전에 이미 예정된 것"이라며, "방문기간 중국 고객과 관련 부서 관계자와 만나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는 사건 피해자의 "내가 중국인이기 때문에 탑승을 포기할 승객으로 선정됐다"는 발언이 알려지면서 유나이티드항공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이후 피해자 신분이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로 밝혀졌는데, 한 번 불붙은 비난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중국 누리꾼들은 유나이트항공 앱을 삭제하거나 회원카드를 자르는 사진을 SNS에 게시하고, 일부 누리꾼은 불매운동까지 벌였다.

현지 매체들 역시 불매운동이 지속하면 중국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하는 유나이티드항공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지난해에도 중국과 미국 간 직항 2개 노선을 늘리는 등 중국 시장에서 사업 규모를 키워가고 있다.

무노즈 CEO는 이번 사건이 수익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지난주가 비수기인 부활절 전 주였기 때문에 이번 사건이 항공사 수익에 영향을 끼칠지 판단하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1분기 수익 상황도 예상을 넘어섰다"고 응답했다.

 


  • 키워드:
  • 근원: 편집자:양은현
  • 0
  • 0
  • 리뷰:0
참고 :에서 재판이 문서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4/20/0200000000AKR20170420097200083.HTML?input=1195m, 합격을 목표로 더 많은 정보를 복제, 벤 왕 자신의 견해에 동의하고 신뢰성에 대한 책임을 의미하지 않는다. 침해하는 경우에, 저희에게 연락하고 우리는 즉시 삭제하겠습니다.
  • 내가하고 싶은 말
  • 포스트 코멘트로그인 새로운 사용자?등록

사용자의 의견은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 그 포스터를 표현한다.

이 기사는 또한 아를 언급하지 않았다!

특가 상품

Hot Recommended
  1. 부산지하철 1호선 다대 구간 오늘부터 운행 개시
  2. '승객 질질 끌어낸' 유나이티드항공 CEO 중국행…"오해풀러 간다"
  3. 크림반도 인근 해상서 화물선 침몰…"선원 12명 중 7명 실종"
  4. 서울, 올봄 첫 황사 관측…오후까지 영향
  5. 한국 검찰, ‘18개 혐의’ 박근혜 전 한국 대통령 기소
  6. 승객 끌어내린 유나이티드항공, 흠씬 두들겨맞은 뒤 '사과'

순위 클릭

Hot Recommend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