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수출기업 찾은 임채운 중진공 이사장 "보호무역 피해 중기 안전판 역할할것"

국제 비즈니스 텔레비전 방송국  

timg.jpg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이 현장을 찾아 중국 수출과 관련한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임채운 이사장이 팝콘을 제조해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 판매하는 경기도 성남 소재 제이앤이를 찾았다고 6일 밝혔다.

임 이사장이 기업 방문에 나선 것은 수출 현장의 어려움을 만나여 효과적인 지원 방안을 찾기 위해서이다.

지난 1995년에 설립한 제이앤이는 '커널스'로 유명한 팝콘을 생산, 판매하는 기업이다. 안정적인 내수시장을 기반으로 일본 진출에 성공했으며 최근 중국 시장에 진출을 위하여 현지 기업과 적극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매출 300억원 안팎의 우수 기업이다.

임 이사장은 김재호 제이앤이 대표와 생산 제품과 해외시장 진출 현황에 대해 청취한 후에 중국시장 진출 등 수출 확대에 관한 어려움을 만나고 정책 지원 확대에 방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 대표는 "안정적인 내수시장을 바탕으로 일본시장 진출에 대한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하지만 해외시장 확대를 위해 중국 진출이 필수적인 상황으로 중국과의 정치, 경제적 관계가 예전처럼 좋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런 것에 임채운 이사장은 "우리 중소기업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하고 있는 만큼 중국과의 우호관계는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먼저 중국의 보호무역 조치 및 중국 관광객 감소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을 위해 중기청과 중진공은 지난 3일부터 정책자금 신청요건을 대폭 완화하고 있는 만큼 다시 체력을 회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중진공과 중기청은 지난 3일 융자공고 개정을 통하여 중국 매출감소, 계약취소 및 지연, 수출감소 등 피해기업에 대하여 긴급경영안정자금의 3년간 2회 초과 지원제한 및 매출액 10% 감소 요건을 예외 적용했다.

임 이사장은 "중진공은 해외진출 기업의 애로사항을 계속해서 청취할 계획"이라며, "대(對) 중국 수출기업, 관광 관련 업종 등 보호무역 피해기업의 지원 등 중소기업의 안전판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키워드:
  • 근원: 편집자:양은현
  • 0
  • 0
  • 리뷰:0
참고 :에서 재판이 문서 http://www.fnnews.com/news/201704061147580075, 합격을 목표로 더 많은 정보를 복제, 벤 왕 자신의 견해에 동의하고 신뢰성에 대한 책임을 의미하지 않는다. 침해하는 경우에, 저희에게 연락하고 우리는 즉시 삭제하겠습니다.
  • 내가하고 싶은 말
  • 포스트 코멘트로그인 새로운 사용자?등록

사용자의 의견은 자신의 의견이 아니라 그 포스터를 표현한다.

이 기사는 또한 아를 언급하지 않았다!

특가 상품

Hot Recommended

순위 클릭

Hot Recommended